뉴스종합
사회
재난보험 활성화 위해 민·관이 손 잡는다
행안부, 보험금 지급이 빨라지고 의무보험 통합 관리
기사입력: 2018/07/11 [05:44]  최종편집: ⓒ ontoday.kr
김현호 선임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재난보험 활성화 위해 민·관이 손 잡는다
- 보험금 지급이 빨라지고 의무보험을 통합 관리한다 -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요 민영보험사, 보험 관계기관과 재난보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식에는 류희인 재난안전관리본부장과 DB손해보험, 삼성화재해상보험, 현대해상화재보험, KB손해보험, NH농협손해보험, 손해보험협회, 보험개발원, 보험연구원 등 8개 기관 보험총괄 책임자가 참석한다.

이번 협약은 최근 지진, 화재 등 재난발생이 증가하고 피해가 대형화됨에 따라, 재난보험의 중요성을 공유하고 신속한 지원체계 유지 및 상호교류를 통해 재난보험에 대한 민·관 협력을 강화하고자 추진되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행정안전부는 재난보험 신규상품 개발, 제도개선 및 협력사업 지원 등 민·관 협력을 총괄한다.
손보사와 보험 관계기관에서는 ▲ 재난위험 관리제도 도입과 발전방향 ▲ 재난별 피해유형 등 보험정보 집적·활용 ▲ 재난안전문화 운동 및 교육 전개 ▲ 합리적 보험요율 개발 등을 연구하고 정책제안을 담당한다.

아울러, 보험 상품 확대를 통해 민간보험과 정책보험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재난에 노출이 쉬운 취약시설에 대한 가입대상 확대로 사회안전망 강화에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된다.

 

류희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정책보험이 국민 모두에게 재난피해에 대한 든든하고 실질적인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

ⓒ on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