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정가뉴스
[촛점]국세청, 최근 감찰담당관 행보
“1)현 오상훈 국세청 감찰담당관(행시43회+수원 수성고 출신), 2)전 박광수 중부청 납보관(세대3기+부이사관)”-[국세청장 최대 오른팔 복심(腹心)...행시출신 심달훈 전 중부청장 이후 최초]
기사입력: 2020/03/20 [10:28]  최종편집: ⓒ ontoday.kr
김현호 선임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무적+균형감각이 탁월한 인물로 세정가와 국세청 안팎에 알려진 *오상훈 국세청 감찰담당관<서울. 수원 수성고. 서강대. 행시43회>.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

 

 

[김현호 선임기자의 팩트체크+세정가X파일+국세청 간부진 인사풍향계-(3.20)]

-심달훈 전 중부청장(감찰과장)-행시31회~이후 첫 행시출신 국세청 감찰담당관=허니문 기간 중

-역대(최근) 국세청 감찰과장...천영익, 남동국, 류덕환, 이동태=전임 박광수 과장 등 비고시출신

-국세청 감찰과장은...운영지원과장, 대변인, 세원정보과장 등과 함께 국세청장 4대 복심(腹心)

*국세청 감찰...미행 나갈 경우~"그 당사자에게 미리 통보 해 주는 게 관례일 때도 있었건 만"

 

@...국세청(청장. 김현준) 본청(세종청사) 과장급 가운데 핵심 복심(腹心) 4인의 과장급(국세청 대변인, 세원정보과장, 감찰과장, 운영지원과장=아래 참조)이 엄존하고 있는 가운데, 국세청 감찰과장에 오상훈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부이사관)이 본격 활동 중.

 

국세청 감찰과장의 행시출신 재입성은 심달훈 전 중부국세청장(충북. 행시31)이 감찰과장을 역임한 이후 최초로 그 동안 감찰과장은 비고시(세대+일반공채)출신이 주류를 이루어 왔던 터.

 

그러나 최근 인사에서 *김현준 국세청장(68. 경기 화성. 수원 수성고. 서울대. 행시35. 서울국세청장)의 수원 수성고 동문 후배인 오상훈 부이사관을 전격 기용+발탁함으로써 국세청 감찰담당관의 입지와 위상이 여실히 입증.

 

이에 앞서 박광수 전 국세청 감찰과장은 전임 한승희 국세청장(61. 경기 화성. 고려고. 서울대. 행시33. 서울국세청장)의 경기출신 사람의 일환으로 감찰과장에 전격 발탁된 바 있었으며, 그는 현재 중부청 납세자보호담당관으로 근무 중.

 

한편 신임 오상훈 국세청 감찰담당관은 차분하면서도 탁월한 대인관계와 중후한 정무적+균형감각을 보유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는 게 세정가와 국세청 안팎 정통 인사통 관계자들의 애정어린 전언도 없지 않은 가운데 그의 업무적 특징은 1)소리없이 업무추진을 하며, 2)그도 역시 예방감찰에 주력하는 스타일이 아니냐는 전언과 소문 등도 무성한 상황.

 

그러나 행시출신 감찰과장의 현 정국하에서의 업무스타일과 국세청 현안이 도출될 경우, 특유의 행시출신 스타일이 어떻게 투영될지 여부는 허니문 기간(6개월)도 있고 해서 차후 행보를 지켜보고 예의 주시하는 국세청 사람들이 적지 않은 분위기 또한 엄존.<다음호에 계속>

 

[국세청장 복심(腹心) 4인 과장급]

-이승수 국세청 운영지원과장...69. 서울. 영동고. 서울대. 행시41<국세청 대변인>

-김재철 국세청 대변인...64. 전남 장흥. 순천고. 세대4<국세청 납보담당관>

-오상훈 국세청 감찰담당관...69. 서울. 수원 수성고. 서강대. 행시43<청와대 행정관>

<이상 3인은 부이사관급>

 

-최종환 국세청 세원정보과장...75. 부산. 부산 중앙고. 고려대. 행시45<국세청 정책보좌관>...<행시3, 세대 비고시 1, 괄호안은 전직>

 

 

[국세청 최근 감찰담당관 면면]

-심달훈 전 중부청장...59. 충북 음성. 중대부고. 고려대. *행시31<중부국세청장>

-천영익, 남동국, 류덕환, 이동태,

-박광수 현 중부청 납보관...64. 인천 옹진. 인천고. *세대3<국세청 감찰담당관>

-오상훈 현 감찰과장...69. 서울. 수원 수성고. 서강대. *행시43<청와대 민정수석실>

 

<정보와 팩트에 충실한,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국세청=인사초단)>

()010-5398-5864...이메일:hhkim5869@daum.net

ⓒ on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