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정가뉴스
[촛점=국세청 인사풍향계(2.24)]국세청, 2(두) 前 교육원장과 내부의 적...설설설(說)
[단독]-"한(1) 사람은 지방청장~또 한(1) 사람은 용퇴의 길(道)...같은 교육원장+좌천과 유배생활 속 ...사실 o프가 명암 가른 것 아니다"-[리더십이 갈랐다...세평이 적지 않아]
기사입력: 2024/02/24 [08:56] ⓒ ontoday.kr
김현호 선임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세청 인사에서 참으로 경계해야 할 대목은 1>내부의 적을 경계해야 함이요, 2>그 보직이후 보직에 대한 백지수(+사)표(지방청장 등의 경우처럼 임명 당일 백지사표)를 받았으면 싶다. 이를 이행하기엔 인사권자인 국세청장의 혜량과 4대 권한(승진, 전보, 역량평가 응시권, 명퇴권유권) 행사도 좀 유연하고 미래지향적이면 얼마나 바람직하지 않을지 상상의 나래를 펼쳐 본다.<사진에 유채꽃이 너무도 아름답기만 하다. 꽃을 바라볼 때 좋지 않은 감성으로 바라 보는 사람은 그리 많치 않을 것이기에~>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국세청 인사초단>

"S, Y 모 호남출신 전, 전 교육원장의 인사행보와 리더십을 놓고 세정가와 국세청 안팎에서 설왕설래가 한창이다...다만 그 후폭풍과 여진이 만만치 않아 여간 문제가 아닌 듯 해 시스템으로 안착된 국세청 고위 간부진의 후임 교육원장에 대한 인선문제가 재정립이 적극 요망된다...<중략>"

 

1>국세공무원교육원장(이하 교육원장)은 국세청 역대 1급 중부국세청장, 2급(인천, 대전, 광주, 대구청장 등) 또는 용(+명)퇴의 길(道)을 걷곤 해 왔다. 그런데 최근의 경우는 사뭇 다르다. 역임 1년을 다 못 채우고 명퇴를 하고 말았다. 과거엔 oo 사건이 없지 않았지만 말이다.

 

2>행시출신도 꺼려하는 교육원장은 내부 직원의 제보(!) 가 없었다면 묻혀 지나 갈 사안이었다는 세평이 적지 않았다고 한다. 이른 바 "오죽 직원들을 OO으면 그 사실이 알려졌을까~" 말이다. 이 대목에서 전전 원장도 "미루어 짐작하건데 o프를 안쳤다고 장담할 수 없을 테니까" 라는 국세청 복(+단수) 관계자의 전언도 없지 않은 상황에서도 말이다.

 

3>결국, 한 사람은 지방청장으로 한 사람은 용(+명)퇴의 길(道)을 걸었지만, 이처럼 교육원장이 리더십과 내부의 적 문제로 세상을 놀래키면 국세청 위상과 인사문제로 비화될 수 밖에 없기도 하다.  

 

4>후임 교육원장도 만약 비고시출신 또는 행시출신 중 그 누구일 경우 예서 끝나는 임기에 해당될 경우 이같은 국세청 인사에서 교육원장 인사 역사는 분명 *흑역사로 남지 않으리란 법(法)은 없을 것이며, 이를 그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고 여겨진다.

 

5>따라서 앞으로 교육원장은 1급 보직으로 격상을 하든지, 역임 후 분명한 지방청장으로 보 하는 인사패턴을 가져 갔으면 싶다. 후임 교육원장으로 인사권자인 김창기 국세청장은 분명, 심중과 복심에 해당하는 인물이 분명 있을텐데 말이다.

 

6>정말 아까운 인재를 잃은 국세청(청장. 김창기)은 막강 인사권을 보유한 만큼, 후임 교육원장의 위상을 확고히 해 줘야 한다고 감히 주장하고자 한다. 다만, 내부의 적은 반드시 경계해야 한다. 적어도 국세청 인사시스템에선 말이다.<다음호에 계속>

 

 

<정보와 팩트에 충실한,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국세청=인사초단)>

()010-5398-5864...1)다음카카오 이메일:hhkim5869@daum.net

@티스토리:국세청 인사초단(주소:hyun1186.tistory.com

2)카카오 구글 이메일:a01053985864@gmail.com+(구 국세청 인사초단)

ⓒ on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기사 주간베스트 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